• 검색

‘집사부일체’ 오늘31일 밤 6시 25분 첫 방송···제작진이 꼽은 관전 포인트 셋



사진= SBS 제공




SBS가 선보이는 새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가 오늘(31일) 오후 6시 25분, 첫 방송된다.

‘집사부일체’는 인생에 물음표가 가득한 ‘청춘 4인방’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이 마이웨이 괴짜 ‘사부’를 찾아가 그의 라이프 스타일대로 동거동락하며 깨달음 한 줄을 얻는 프로그램.

이승기의 전역 후 첫 예능 복귀작이라는 사실과 ‘동거동락 인생과외’라는 신개념 콘셉트로 방송 전부터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집사부일체’ 제작진이 첫 방송을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 ‘청춘 4인방’, 그들이 알고 싶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조합이다. 가수, 배우, 예능까지 모두 섭렵한 만능 엔터테이너 이승기를 시작으로 배우 생활 11년 만에 처음으로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에 도전하는 이상윤, ‘육잘또'(육성재 잘생긴 또라이)라는 범상치 않은 별명을 지닌 아이돌 육성재, 믿고 보는 ‘대세’ 개그맨 양세형까지 도무지 상상할 수 없는 4인방이 과연 ‘괴짜 사부’들과 어떤 에피소드를 보여줄 지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는 것.

‘집사부일체’ 제작진은 “네 사람이 각자 전혀 다른 캐릭터를 자랑한다”며 “10년 만에 예능 막내를 탈출한 이승기와 ‘NEW’ 막내 육성재의 조합도 주목할 만 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진정성과 엉뚱함이 가득한 ‘예능 샛병아리’ 이상윤과 그런 이상윤을 호되게 가르치는 ‘프로 예능꾼’ 양세형까지 네 사람이 첫 방송에서 보여줄 ‘케미’를 기대해달라”고 밝혀 궁금증을 키웠다.

◆ 부족한 것 없어보이는 ‘청춘 4인방’, 그들의 인생 고민은?

‘집사부일체’는 인생의 물음표가 많은 청춘들이 ‘마이웨이’로 사는 전설의 사부를 만나 그들의 라이프 스타일 그대로 하루를 함께 살아보며 ‘깨달음’을 얻는 프로그램. 첫 방송에서는 본격적으로 사부를 만나기 전, 이승기-이상윤-육성재-양세형의 일상 관찰 카메라를 통해 이들의 ‘인생 고민’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고민이 없을 것 같은 네 사람이지만 모두 각자의 시점에서 ‘물음표’를 가지고 있었다”며 “멤버들은 ‘집사부일체’를 통해 평소 자신이 사는 방식과 전혀 다른 ‘사부’의 라이프 스타일을 경험하게 된다. 앞으로 무언가 자신만의 ‘느낌표’를 찾아갈 ‘청춘 4인방’의 모습이 그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 ‘청춘 4인방’이 만날 첫 번째 사부의 정체는?

그렇다면 과연 이들이 처음 ‘동거동락’하게 될 ‘사부’는 과연 누구일까. 티저를 통해 사부를 보자마자 동시에 90도 인사를 하는 네 사람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제작진은 “사부님과 ‘청춘 4인방’의 긴장감 가득한 첫 만남은 본방사수를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인생 과외를 해줄 ‘사부’를 시청자들에게 추천받는 ‘청춘 길잡이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자신만의 ‘한 방’이 있는 사람이라면 유명인이든 우리 주변의 이웃이든 나이, 직업, 성별, 국적 모든 조건 없이 ‘사부’가 될 수 있다는 것. 앞으로 이들이 만날 사부들의 면면도 색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2017년 마지막 날, 그 화려한 포문을 열 SBS의 새 일요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는 오늘(31일) 오후 6시 25분에 첫방송 된다.

 
[ 장윤정 기자]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