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돈꽃 박세영 주체적인 여주인공이라 뿌듯했어요


"몸 사리지 않는 편…액션 장르에도 도전하고 싶어"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돈꽃은 제게 사랑이었어요. 그래서 떠나보내기가 싫네요."
MBC TV 토요극 돈꽃에서 여주인공 나모현을 연기한 배우 박세영(30)을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만났다. 그는 "이렇게 감독, 작가, 배우, 스태프가 한마음으로 어우러진 작품을 다시 만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박세영은 2014년 데뷔한 후 인터뷰가 약 4년 만이라고 했다. 그는 "이순재 선생님, 이미숙 선배님, 장혁 선배님 등 쟁쟁한 분들과 함께했다는 것 자체가 감동이었다"고 인터뷰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마음을 표현했다.
"선배님들 앞에서 긴장돼서 온종일 옷에 손 땀을 닦았어요. 선배님들 연기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려다 보니 더 준비하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선배님들이 제가 더 좋은 감정을 끌어낼 수 있도록 기다려주셨어요. 무섭던 제 마음도 녹아내렸죠."
박세영은 모현에 대해서도 큰 애정을 드러냈다.
"남주인공에 의지하지 않고 자신의 삶을 개척해나가는, 의지대로 몸과 마음을 움직이는 캐릭터라 뿌듯했어요. 그동안 제가 해왔던 캐릭터들과는 많이 달랐죠. 저 역시 꾸며진 것보다는 뭐든 자연스러운 걸 좋아해요. 그래서 모현이를 표현할 때 더 편했어요."
그는 그러면서 "제가 잘해서 뿌듯한 게 아니라 작품이 참 좋았다"며 "전개도 감정 변화도 참 빠른 드라마였는데 모두가 온 에너지를 다해서 일했기에 드라마가 시작 때보다도 훨씬 큰 작품이 된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박세영이 인터뷰 내내 팀워크를 강조하던 도중 장부천 역으로 호흡을 맞춘 장승조가 인터뷰 장소에 잠시 들러 끈끈한 우정을 증명했다. 박세영은 "전 남편"이라 소개하며 "정말 사이가 좋다. 앞으로도 가끔 만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필주(장혁 분)와 모현이 서로 마주치지 않은 엔딩에 대해서는 만족한다고 밝혔다.
"원래 회사에서 눈을 마주치며 스치는 장면을 찍었거든요. 필주가 빌딩 밖으로 나와 군중의 무리로 들어갈 때도 모현이 따라 나와서 뒷모습을 쳐다봤죠. 그런데 마지막회에 안 나왔더라고요. 제 생각에도 로맨스 느낌보다 필주가 세상으로 들어가는 걸 보여준 엔딩이 극에 더 어울렸던 것 같아요."
어렸을 때부터 배우를 꿈꿨고 한눈판 적 없는 박세영이지만 실제 성격은 연예인에 부적합하다고 스스로 강조했다.
"끼도 없고, 숫기도 없어요. 그런데 연기할 때는 그런 게 없어요. 정말 좋아해요. 이 직업 말고는 생각해본 적이 없을 정도로요. 이제 데뷔 6년 차인데, 연기가 할수록 어렵네요. 외모에 연기가 가린다는 말 아쉽지 않으냐고요? 아유, 아직 한참 더 열심히 해야죠."
길지 않은 기간 학원극, 사극, 주말극, 장르극 등 다양한 작품에 도전했던 그는 "언젠가 꼭 액션에 도전하고 싶다. 몸을 사리지 않는 편"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lisa@yna.co.kr
(끝)